蘭室에서1515

따오기 본문

뮤즉

따오기

매루 2017. 2. 18. 10:00

 






선명회어린이합창단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따오기 (1925) - 작사: 한정동, 작곡: 윤극영, 노래: 선명회어린이합창단 




조용필



1. 보일듯이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당옥당옥 당옥소리 처량한 소리

떠나가면 가는 곳이 어디이드뇨

내어머님 가신 나라 해 돋는 나라

 

2. 잡힐듯이 잡힐듯이 잡히지 않는

당옥당옥 당옥소리 구슬픈 소리

날아가면 가는 곳이 어디이드뇨

내어머님 가신 나라 달 돋는 나라

 

3. 약한듯이 강한듯이 또 연한 듯이

당옥당옥 당옥소리 적막한 소리

흘러가면 가는 곳이 어디이드뇨

내어머님 가신 나라 별 돋는 나라

 

4. 나도나도 소리소리 너 같을진대

달나라로 해나라로 또 별나라로

훨훨활활 떠다니며 꿈에만 보고

말못하는 어머님의 귀나 울릴걸

 

(192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 동시)

 

▲ 일러스트 양혜원

〈따오기〉는 192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작품이다. 그 당시는 제목이 〈당옥이〉였고, 4연으로 된 시였다. 윤극영의 곡으로 더 유명한 이 동요는 일제강점기 때는 조선인의 애환을 노래했다고 금지당했다. 이 동요의 화자(話者)는 부모를 일찍 여의었나 보다. 대구(對句)를 맞추려고 그렇게 썼겠지만, 어머니는 '해돋는 나라'로, 아버지는 '달돋는 나라'로 가셨다. 이 부분에서 부모를 여읜 슬픔과 나라를 잃은 슬픔이 하나로 겹친다. 따오기 같이 사라진 것이 그리움을 부르고 애틋함을 키운다.

따오기는 동요로 유명하지만 실제로 이 새를 아는 사람은 드물다. 머리와 몸통은 희고 부리는 검으며, 얼굴과 다리는 붉고 "과아 과아" 하고 운다. 습지에서 개구리나 민물고기를 주로 잡아먹으며 산다. 동북아시아에서는 흔한 새였지만 포식자에 대한 방어능력이 떨어져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어 국제보호종으로 지정되었다. 우리나라에서 이 새가 마지막으로 관찰된 것은 1979년 문산 부근 비무장지대에서다.

상심한 영혼이 보고 듣는 것은 다 상심한 듯한 게 인지상정이다. 이 동요에서 따오기 소리가 처량한 까닭은 그 소리가 상심한 경청자의 내면을 경유해 나오기 때문이다. 슬픔은 반향을 불러오고 그 반향은 슬픔을 넘어서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 슬픔은 덜 여문 감정의 찌꺼기를 걸러내는 정화 효과가 분명하다. 우리 민족이 유독 슬픈 노래를 좋아하는 건 그 때문이다. 이 구슬픈 노래를 반복해서 부름으로써 시름은 덜고 맺힌 건 풀어냈던 것이다.

한정동(1894~1976)은 평안남도 강서 출신으로 신춘문예를 통해 나온 최초의 아동문학가다. 1918년 평양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평양시청의 서기를 거쳐 진남중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진남포에 영정초등학교를 세워 교장을 지냈지만, 한국동란 때 월남해서는 국제신문의 기자로 일했다. 경기도 시흥의 물왕저수지 주변에 시인의 묘비가 서 있고, 그 옆에 〈따오기〉가 새겨진 노래비도 서 있다.

 



           


이 땅에 따오기가 돌아왔다  

에버그린(김종주)  2016.11.01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는 황새목 저어새과에 속하는 겨울철새인데, 1978년 12월 경기 파주에서 관찰된 이후 37년간

 국내에선 서식기록이 없어 멸종된 것으로 생각했는데 중국에서 한쌍을 기증받아 우포늪에서 번식에 성공하였다.

 현재 171 마리로 증식하여 내년에는 우포늪에 자연방사 한다고 한다.

 적응훈련 중인 20마리를 우선 국민들에게 보여준다고 하여 인터넷 예약 후 보고 왔다.


 [배경음악]  따오기/선명회 합창단




  자연방사 하기 전에 적응훈련을 하는 시설물







  복원된 따오기들,  아직 사람들을 무서워하여 가까이 오지않아 멀리서 찍을 수밖에 없었다.





 


   



'뮤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원의 빛 : 히 식스  (0) 2017.02.25
모모 : 김만준  (0) 2017.02.19
바위고개  (0) 2017.02.17
석별의 정 (A Little Bitty Tear): 서유석, 트윈 폴리오, 전석환  (0) 2017.02.17
세노야 : 김광희曲 윤희정 노래  (0) 2017.02.16
0 Comments
댓글쓰기 폼